빚더미 한국전력, 부동산 자산은 늘려…작년 이후 대구 사택 마련에 62억원 투입

전국 사택 마련엔 1천285억원 사용…전체 사택 18% 수준
"적자 허덕이는데 제 식구만 챙기고 뼈깍는 고민 없어"

한전 본사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한전 본사 사옥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올해 1분기 44조7천억원에 달하는 적자를 내고도, 최근 1년 반 동안 사택 수백 여 가구를 마련하기 위해 1천300억원 가까이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대구에서도 사택 20여 가구를 늘리는데, 62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구미시갑)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현재까지 4천685억원을 들여 사택 3천188가구를 조성, 운영하고 있다.

사택에 사는 직원은 전체 직원의 26.3%인 6천211명에 이른다는 게 구 의원 측의 설명이다.

사택 가운데 약 18%는 적자 사태가 심화한 2022년 이후 신축이나 매입, 임차해 신규 조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예산은 총 1천294억원 규모다.

특히 대구본부의 23개 사택을 조성하는데, 62억800만원을 투입했다.

한전 측은 "주택 노후화로 인해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며 "신입사원 채용으로 인해 사택 수요가 급증했고, 순환근무로 인해 사택 사용은 불가피하다"고 구 의원 측에 설명했다.

또 구 의원 측은 처장급 이상 직원에게 단독 사택이 배정되는 점도 과도한 복지혜택이라며 한전 내부 규정에 대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처장급 이상, 연봉 1억5천만원 이상 임직원은 308명으로, 이 가운 119명(38%)이 단독 입주 사택을 이용 중이다.

구자근 의원은 "사상 최대의 적자 규모에도 불구하고 방만 경영의 온상인 사택운영이 지속한다는 것은 한전 내부적으로 뼈를 깎는 자구 노력에 대해서 깊이 있는 고민이 없다는 것"이라며 "과도한 인력충원과 고지식한 지역 순환 근무 체계 개선, 강도 높은 조직 효율화 없이는 적자구조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