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날아온 페트병에 불쾌한 모습 그대로…구속영장 기각

증거인멸 의혹은 거듭 부인

24일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마포경찰서로부터 귀갓길에 시민이 던진 페트병을 맞고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TV
24일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마포경찰서로부터 귀갓길에 시민이 던진 페트병을 맞고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TV
24일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마포경찰서로부터 귀갓길에 시민이 던진 페트병을 맞고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TV
24일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마포경찰서로부터 귀갓길에 시민이 던진 페트병을 맞고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TV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마포경찰서로부터 귀갓길에 시민이 던진 페트병을 맞고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24일 서울중앙지법 이민수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유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심사)을 한 뒤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의 염려가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 현 단계에서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도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사실을 서울 마포경찰서 유치장에서 결과를 전달받은 유 씨는 밤 11시가 넘어 귀가했다. 이후 차량으로 이동하던 유 씨는 뒤쪽에서 날아온 500mL짜리 페트병에 등을 맞았다.

유 씨는 순간 당황한 듯 페트병이 날아온 방향으로 고개를 뒤로 돌리며 주위를 살피다 이후 한 곳을 응시하더니 다시 고개를 돌렸다. 페트병을 맞은 것에 대해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으나 동행인이 빠른 걸음으로 이동을 재촉하자 그대로 현장을 떠났다. 제지하는 남성에 의해 이후의 상황은 담기지 않았다.

한편 유 씨는 경찰의 구속 시도가 무리한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내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 법원이 내려주신 판단을 존중하고 감사한 마음"이라고 답했다.

이어 투약 혐의에 대해서는 "언론을 통해 해당 사실을 말하기는 어려움이 있다. 남은 절차에 성실히 임하면서 할 수 있는 소명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증거인멸 의혹은 거듭 부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