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울먹이며 "최선 다했다"…정유라 "더는 못 봐줘, 검찰 영장 쳐라"

  • 0

조민 "유복하고 혜택 받고 컸다는 걸 알게 돼…"
정유라 "팔자 좋다는 생각밖에 안 들어"

조민, 정유라.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조민, 정유라. 인스타그램,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전날(16일) 재판에 출석해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다"며 울먹인 가운데,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더는 못 봐주겠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정 씨는 16일 조 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허가 취소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한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고 "이 말도 안 되는 좌파가 지배하는 것 같은 세상을 더는 못 봐주겠다"며 "검찰은 빨리 영장을 치시라. 저한테 했듯 똑같이 하시라"고 했다.

이어 "내일부터 당장 조민 의사 취소 안 되면 저도 다른 운동선수들 물고 늘어져서 출석 안 한 사람들 학위 다 날려버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연아와 박태환 등은 세계적인 선수들이다. 근데 우리나라 법에 잘하는 운동선수는 봐줘도 되고 못 하는 선수들은 출석 안 하면 처벌받는다는 법이라도 있느냐"며 "학위 반환 소송도 해보겠다. 억울해서 못 살겠다"고 했다.

정 씨는 출석 일수가 부족한 상황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이화여대에서 학점을 받았다. 이후 입시 비리가 불거지면서 1심 판결이 나오기도 전에 고등학교와 대학교 입학을 모두 취소당한 바 있다.

아울러 정 씨는 조 씨를 향해 "팔자 좋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 의사 되네 마네 갖고 법정 싸움도 할 수 있고, 나는 변명할 틈도 없이 싹 취소됐다"고 했다.

이는 판결이 나오기도 전에 입학 취소를 당한 자신과 달리, 조 씨는 어머니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대법원 최종 판결이 나온 뒤에야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가 된 점을 지적한 것이다.

한편 조 씨는 전날 재판에 출석해 "살아오면서 이번 일을 겪으면서 부모님이나 제가 가진 환경이 유복하고 그런 걸로 인해 제가 다른 친구들보다 혜택을 받고 그렇게 컸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생기면서 주변에 허위 보도들이 과장돼 나오고, 포르쉐를 몬다, 성적이 안 좋은데 피부과를 지원한다 등 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나 이런 것들이 하나도 노력하지 않고 허영심만 있는 것으로 비추어졌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아울러 조 씨는 끝으로 "저는 나름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했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남들만큼 최선을 다했다. 만약 판사님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조 씨는 부산대를 상대로 입학허가취소처분 집행정지 신청과 본안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법원은 조 씨 청구를 일부 인용을 결정, 본안 선고 후 30일까지 의전원 졸업생 신분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재판부는 1심 선고를 내달 6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