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안철수 양자 구도로 재편…나경원 지지표 누구에게?

  • 0

나 불출마 선언 與 당권 새 국면…두 후보 모두 표심 흡수 구애전
金 1차 투표 과반 승리에 총력…安은 결선투표 승산 있다 중론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속발전 가능한 폐기물 매립 및 친환경적 활용방안 토론회 참석을 마치고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왼쪽)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북한 이탈주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속발전 가능한 폐기물 매립 및 친환경적 활용방안 토론회 참석을 마치고 승강기에 오르고 있다.(왼쪽)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북한 이탈주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25일 3·8 국민의힘 전당대회 불출마를 전격 선언하면서 당권 레이스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사실상 김기현·안철수 의원 간 양자 구도로 재편된 가운데, 김 의원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 승리를, 안 의원은 결선투표에서 승리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나 전 의원은 이날 불출마를 선언한 후 '김기현·안철수 의원 중 누구를 지지하거나 도울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할 생각도 없다"며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가능성을 일축했다.

나 전 의원의 지지세가 누구에게 옮겨 가느냐에 따라 당권 경쟁이 요동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김 의원과 안 의원 모두 나 전 의원과 지지 세력에 대한 구애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대승적 결단으로 살신성인의 모습을 보였다"며 "앞으로 나 전 의원과 같이 손잡고 더 나은 대한민국, 사랑받는 국민의힘을 만들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안 의원도 여의도 캠프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말로 안타깝다"며 "적절한 시기에 (나 전 의원을) 한 번 만나 뵙고 말씀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친윤계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는 김 의원이 나 전 의원의 지지세까지 흡수해 1차 투표에서 과반 승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김철현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대표는 "김 의원의 1차 투표 승리는 무난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결선투표 승리는 장담할 수 없다. 이에 김 의원으로서는 1차 투표에서 반드시 과반을 득표해 당권에 직행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가 될 것"이라며 "김 의원이 결선투표에서 승리하더라도 총 결집한 친윤계와 비윤계가 강하게 충돌하면 정치적 후유증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 의원 역시 표면적으로는 1차 투표에서 과반 승리를 노리고 있다. 하지만 김 의원과 달리 친윤계의 지원이 전무한 점을 감안하면 1차 투표보다 결선투표에서 승리 확률이 더 높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원들 사이에서 김장연대가 나 전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거칠게 가로막은 데 대한 부정적인 기류가 서서히 감지되고 있다. 김 의원에게서 이탈한 표에 중도·수도권표, 유승민·이준석표 등 범비윤계 표심이 모두 안 의원에게 향한다면 결선투표에서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