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이어 '확진자 격리' 의무도 해제될까?…당국 "WHO 비상사태 해제 후 검토"

  • 0

사망자 수, 치명률 등 지표 지켜보며 격리 의무 조정 검토
홍콩 30일부터 격리 의무 해제, 일본 코로나19 감염병 등급 낮출 예정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방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방향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30일부터 대중교통 등을 제외하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남은 방역 조치인 '확진자 7일 격리' 의무가 조정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국내 위기 단계가 하향 조정된 후 확진자 격리 의무 완화를 검토할 계획이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25일 브리핑에서 "지난 여름과 겨울 코로나19 재유행이 연달아 오면서 확진자 격리 의무 조정과 관련한 논의가 중단된 상황이다"며 "WHO가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하고, 우리나라도 (현재 '심각' 단계인) 위기 단계가 하향 조정되는 시점에 격리 의무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WHO는 2020년 1월 말부터 코로나19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유지 중이다. WHO는 이달 27일 국제 보건 긴급위원회를 열고 코로나19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조정할지 결정한다.

당국은 지난해 격리 의무 조정 검토를 위해 설정했던 기준인 핵심 지표(사망자 수, 치명률)와 보조 지표(유행 예측, 변이 바이러스, 의료체계 대응 역량 등)를 지켜보면서 격리 의무 조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해 7일 격리를 유지하는 국가는 뉴질랜드, 체코 등이다. 일본, 싱가포르 등에서도 7일간 격리를 해야 하지만, 격리 중 검사 결과 음성이 나오면 기간이 단축된다.

프랑스, 미국, 영국 등은 확진자 격리가 '권고' 사항이며, 노르웨이, 스웨덴, 스위스 등은 격리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홍콩은 이달 30일부터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한다. 일본은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낮춰 확진자 격리 의무를 포함해 각종 방역 조치를 해제할 전망이다.

­한편, 최근 신규 확진자는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재감염 사례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대본에 따르면 1월 둘째 주(1월 8~14일)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21.5%로, 전주(20%)보다 1.5%포인트(p) 상승했다. 10명 중 2명은 두 차례 이상 감염된 적이 있는 것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