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엔, 이중계약 판독 서비스 안심전세 앱 ‘임차in’ 기술개발 나서

  • 0

사진= 아이엔 제공
사진= 아이엔 제공

프롭테크 전문기업 아이엔은 특허출원을 통해 깡통전세 등 다양한 리스크로부터 임차인의 보호를 위한 이중계약 판독서비스 등 기술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임차in'의 이중계약 판독 서비스는 특허 출원중인 서비스로 데이터의 수집 및 분석 과정을 모두 내부 시스템으로만 암호화하여 처리할 뿐만 아니라 결과를 제공하는 방식에 있어서도 개인정보의 노출 이슈가 없도록 설계되었다고 전했다.

현재는 개인정보 이슈로 이해관계자가 아니면 '전입세대 열람원', '확정일자 부여현황' 등의 정보를 열람하는 데 제한이 있어 사전에 이중계약 여부를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해당 서비스를 통해 세입자들이 미리 사전 예방 과정을 거쳐 안전하게 계약을 체결할 수 있게 지원한다고 한다.

또,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사용자의 입주 이전 변동사항에 대한 알림을 제공하여 임차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즉각 대응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엔 관계자는 "지난 22년 10월 '공공마이데이터 국민참여 아이디어 공모전'에도 관련 내용으로 지원했으며, 현재는 정책의 제한으로 정보 자체가 제한되고 있어 정책적인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므로 개인정보 노출에 대한 이슈 없이 이중계약 리스크를 사전에 진단해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특허 출원건을 진행했다."고 말하며 "임차in은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이중계약 사기를 예방하기 위해 서비스를 준비하고 피해 발생 전에 수많은 세입자의 안전을 지키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