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난방비 폭탄·말 폭탄…설 민심은 尹정부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것"

  • 0

조정식 사무총장, 국회 기자간담회서 발언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이 24일 오전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설 연휴 민심이 "윤석열 정부가 해도 해도 너무한다"로 요약된다고 말했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이 나경원 전 의원이나 이재명 대표에게 하는 것을 보고 '해도 너무한다'는 말들을 많이 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사무총장은 "설 밥상 최대 화제는 난방비 폭탄과 말 폭탄이었다"며 "설 밥상에 오르는 나물이며 과일, 생선까지 (가격이) 안 오른 게 없고, 특히 난방비 고지서를 받아든 국민들은 물가 폭탄에 경악하고 걱정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 요금이 2배 오르거나, 10만원 이상 더 오른 가정이 많았다"며 "대책없이 오르는 물가도 물가지만, 정부가 어떤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것에 분통을 터뜨리는 국민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말 폭탄은 설 밥상에 종일 오르내렸다"며 "왜 외국만 나가면 사고 치느냐, 잘못하고 실수를 했으면 바로잡고 사과를 해야지, 왜 뭉개고 남 탓하느냐는 말씀들을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은 또 "이재명 대표에 대한 정치탄압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무차별적인 가짜뉴스 몰이로 진실을 왜곡하고 수백 건의 압수수색, 조작·기획수사로 '정적 제거와 야당파괴'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윤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수사에는 검찰이 "손끝 하나 대지 않았다"며 "설 민심은 '윤석열 정권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