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만 청약설' 쏙 들어갔다…둔촌주공 1순위 청약 경쟁률 3.7대 1

  • 0

25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의 모습. 연합뉴스
25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의 모습. 연합뉴스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단지'로 주목받은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이 1순위 청약에서도 한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초라한 흥행성적을 받았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서울 강동구 둔촌동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3천695가구 모집에 1만3천647명이 신청해 평균 3.7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두 자릿수 청약 경쟁률은 보인 주택형은 가구 모집에 64명이 신청한 전용면적 29㎡A(12.8대 1) 뿐이었다.

소형 평수인 39㎡A와 49㎡A는 각각 1대 1과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1순위 해당지역 청약에서 예비입주자 인원까지 채워 청약 접수를 종료한 주택형은 29㎡A, 59㎡D·E, 84㎡A·B 등 5개뿐이었다.

84㎡A는 209가구 모집에 1천968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29㎡A를 제외하면 가장 높은 경쟁률(9.4대 1)을 기록했고, 59㎡D도 54가구 모집에 476명이 청약해 8.8대 1의 경쟁률이 나왔다.

59㎡에서는 A형(5.2대 1), B형(3.7대 1), C형(4.0대 1), E형(6.2대 1) 등 경쟁률을 기록했다. 1천488가구 모집에 7천362명 신청, 평균 경쟁률 4.9대 1이었다.

전 주택형이 12억원을 초과해 중도금 대출이 불가한 84㎡에서는 B형(6.6대 1), C형(2.5대 1), D형(2.5대 1), E형(2.7대 1), F형(3.9대 1), G형(4.0대 1), H형(4.1대 1) 등 총 1천237가구 모집에 5천5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 4.0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주방 창문 간 거리가 좁아 창을 통해 맞은편 집이 마주 보이는 구조로 설계돼 '주방뷰' 논란이 일었던 타입인 59㎡C와 84㎡E도 다른 주택형과 비교할 때 비교적 낮지 않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달 청약에 나선 서울 강동구 '더샵 파크솔레이유'가 일반공급 53가구 모집에 831명이 몰려 평균 15.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도 올림픽파크 포레온의 경쟁률은 비교적 낮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날 진행된 이 단지의 특별공급 1천91가구 모집에는 3천580명이 신청해 평균 3.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9~49㎡ 소형 평수를 대상으로 진행된 특별공급은 다자녀 가구 전형 등 일부 전형에서 경쟁률이 1대 1을 밑돌기도 했다.

청약은 7일 기타지역(서울시 2년 미만 거주자 및 수도권 거주자), 8일 2순위 신청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5일이며, 계약일은 내년 1월 3~17일이다.

한편 이날 특별공급 청약을 받은 서울 성북구 '장위자이 레디언트'(장위 4구역)는 374가구 모집에 1천962명이 신청해 평균 5.2대 경쟁률을 기록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