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전통 강호 반격에 막내린 '아시아의 반란'

  • 0

한국, 조별리그 포르투갈 꺾어…일본, 독일·스페인 제압 이변
호주 등 사상 첫 아시아 3킴 16강행…비록 졌지만 경기력 인정 받아
아르헨티나 잡았던 사우디아라비아, 죽음의 조 1위 일본, 12년만의 16강 한국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4-1 승리를 거둬 8강 진출에 성공한 브라질 네이마르 등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뒤 투병 중인 펠레의 쾌유를 기원하는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4-1 승리를 거둬 8강 진출에 성공한 브라질 네이마르 등 선수들이 경기가 끝난 뒤 투병 중인 펠레의 쾌유를 기원하는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아르헨티나와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호주 선수들이 슬퍼하는 아지즈 베이시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아르헨티나와 호주의 경기가 끝난 뒤 호주 선수들이 슬퍼하는 아지즈 베이시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이변을 만들어 낸 아시아팀들의 '반란'이 모두 진압됐다.

아시아팀들의 이변은 조별리그까지였다. 토너먼트로 치러진 16강에서부터는 유럽, 남미 등 전통적 축구 강호들의 높은 벽을 끝내 넘지 못했다.

사상 처음으로 겨울에 펼쳐진 이번 월드컵에서 개막 전 축구 강호 이탈리아 탈락, 64년만에 월드컵 무대를 밟은 웨일스, 개최국 카타르의 개막전 패배에 이은 3전 전패로 조별리그를 마감하는 등 숱한 이변이 만들어졌다.

특히 그 중에서도 아시아팀들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조별예선에서 사우디아라비아는 '축구 황제' 리오넬 메시가 버티고 있는 아르헨티나를 2대1 역전승으로 꺾으며 첫 돌풍의 주역이 됐다.

독일과 스페인이 버티고 있는 '죽음의 조'에서 일본은 독일에 2대1 역전승, 스페인까지 2대1로 제압하며 모두의 예상을 깨고 조 1위로 16강에 진출, 아시아팀 최초 2회 연속 16강 진출이라는 기적을 써냈다.

한국 역시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와 무승부로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고 가나에는 2대3으로 패했지만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대1 역전승을 거두며 9%의 경우의 수 확률을 뚫고 12년만에 16강에 진출하는 새 역사를 써냈다.

이변의 주역인 한국과 일본을 포함해 호주까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선 역대 월드컵 사상 최초로 아시아 3팀이 16강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해냈다. 그러나 단기전에서 총력으로 나선 유럽 및 남미의 축구에 밀리며 한국을 마지막으로 아시아팀들의 질주는 멈추고 말았다.

16강에서 호주는 아르헨티나에 패했고,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1대1 팽팽한 승부로 연장전까지 끝내 승부를 내지 못하고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배하고 말았다. 아시아의 마지막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나선 한국마저 브라질의 '삼바축구'에 무릎을 꿇었다.

일본 축구 팬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자국팀이 크로아티아에 패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접전을 이어갔지만, 승부차기에서 1-3으로 밀려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일본 축구 팬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자국팀이 크로아티아에 패하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이날 일본은 크로아티아와 접전을 이어갔지만, 승부차기에서 1-3으로 밀려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백승호가 브라질의 골문을 여는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 백승호가 브라질의 골문을 여는 중거리슛을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 팀들의 질주는 멈췄지만, 외신들은 한국의 경기들을 재조명하며 좋은 평가를 남겼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한국의 탈락으로 이번 월드컵의 마지막 아시아 팀을 잃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강렬한 순간을 남겼다. 특히 포르투갈전의 극적인 승리였다"며 "한국은 브라질과의 경기에서도 깊은 인상을 남겼다. 브라질은 한국 황희찬에게 실점하지 않기 위해 세계적인 골키퍼 알리송(리버풀)의 뛰어난 선방이 몇 차례나 필요했다. 특히 백승호는 25야드(22.86m) 밖에서 터뜨린 놀라운 득점으로 한국을 훌륭히 위로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많은 부분에서 뒤처진 것처럼 보였지만, 세계 최고 골키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알리송을 상대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고개를 떨굴 필요가 없고, 자신들이 이룬 것에 대해 자랑스러워해도 된다"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 역시 "브라질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놀라운 조별리그를 치르고 온 한국에 가혹한 각성을 선사했다. 브라질과 비교하면 한국의 경기력은 평균적으로 보였지만, 백승호가 페널티박스 밖에서 뚫은 한 골은 장관이었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