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이재명, 尹정부 작심 비판 "불공정한 권력 행사·남용…정치·대화 실종"

  • 0

"국민께서 맡긴 권한 주저 없이 행사할 것"
"민생·민주 투 트랙, 민생예산 확보 노력"
"국가·국민 성공 위해 정부와 협력, 바로잡을 것은 바로잡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100일을 맞아 국민과 당원을 향해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해 달라, 민생에 유능하고 민주주의에 강한 민주당을 만들어 달라'는 명령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 출범 100일을 맞았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국민과 당원들께서 저를 믿고 민주당 대표로 선출해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을 향해 "정권의 불공정한 권력 행사와 부당한 권력 남용이 우리 사회를 두려움과 불안 속으로 밀어 넣고 있다"며 "질식하는 민주주의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생경제 위기 상황에 정치는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고 약자의 눈물을 닦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민생을 포기하고 야당 파괴에만 매진하는 윤석열 정부 200일 동안 정치는 실종됐고 대화와 타협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이 잠시 맡긴 권한을 민생이 아니라 야당 파괴에 남용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 100일 간 당 기조에 대해 "민주당은 국민과 당원들의 간절한 여망을 받들기 위해 민생과 민주 투트랙을 중심으로 변화의 씨앗을 뿌려왔다"며 "국민 우선, 민생 제일주의 실천을 위해 매진해왔다고 자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미성년자 '빚 대물림' 방지법을 비롯해 시급한 민생 중점 법안을 처리했다. 가계부채 3법(불법사채무효법, 이자폭리방지법, 신속회생추진법) 3대 민생 회복 긴급 프로그램 등 민생 위기 대응 법안과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정부의 초부자 감세 그리고 비정한 특권 예산안에 맞서 따뜻한 민생 예산 확보를 노력 중이라고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정당 사상 최초로 중앙당사 당원 그리고 국민 응답 센터로 소통을 강화했다"며 "당원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도록 노력을 앞으로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지난 100일처럼 실용적 민생 개혁, 더 굳건한 민주주의를 향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며 "정치의 주인은 국민이다.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서 라면 국민께서 맡긴 권한을 주저 없이 행사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과 국가의 성공을 위해서 정부·여당과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바로잡을 것은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