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 넘지 말라'던 文에 "전적으로 공감"

  • 0

"국민들이 혀 찬다"…文 전 대통령 두둔

문재인(오른쪽) 전 대통령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오른쪽) 전 대통령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예방을 받고 셀카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현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를 겨냥해 "도 넘지 말라"고 비판한 데 대해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 전 대통령의 입장문 내용을 보도한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정치적 이익을 위해 안보를 정쟁의 영역으로 끌어들이는 행위는 우리 정치의 해묵은 병폐"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혀를 찬다. 총풍, 북풍, 색깔론, 종북몰이 등등 다시는 마주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루 앞둔 전날 입장문을 내고 "정권이 바뀌자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언론에 공포되었던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 판단의 근거가 된 정보와 정황은 달라진 것이 전혀 없는데 결론만 정반대가 되었다"며 검찰 수사 상황을 지적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안보 사안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오랜 세월 국가 안보에 헌신해 온 공직자들의 자부심을 짓밟으며, 안보체계를 무력화하는 분별없는 처사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부디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전임 정부 초대 대통령비서실장이었던 임종석 전 실장 역시 이날 오전 MBC 라디오에 나와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선 당시 어떤 안보현안에 대해서 전체적으로 부정하고 나오는 것을 더는 참으실 수 없었던 것 같다", "문재인 정부의 장관급 인사들을 마구잡이로 압수수색하고 소환하고 구속영장을 치고 있다"며 문 전 대통령 입장을 두둔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당시 문재인 정부 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실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갔다.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다음 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쯤 열린 관계 장관회의에서 이씨 피격 사실을 은폐하기로 하고 관계부처에 관련 첩보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을 받는다.

서 전 실장 측은 첩보의 출처와 신뢰성 확인을 위해 보안을 유지했을 뿐이라며 첩보 삭제를 지시한 적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서 전 실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트위터 캡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트위터 캡쳐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