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 가나에 2대 3 패배…16강 진출 적신호

  • 0

조규성 멀티골에도 3골 헌납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헤딩으로 동점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조규성이 헤딩으로 동점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에 일격을 당하면서 한국의 월드컵 16강 진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전반전 두 골을 헌납한 한국은 후반전에 투지를 불태우며 격차를 좁혔지만, 아쉽게 패배하고 말았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대 3으로 졌다.

가나를 상대로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벤투 감독은 1차전과 달리 공격진에 큰 변화를 주면서 승부수를 띄웠다.

조규성이 최전방에 배치돼 가나의 골문을 노렸고, 손흥민과 권창훈이 각각 왼쪽과 오른쪽 측면을 맡았다. 종아리 부상을 당해 우려를 모았던 김민재가 선발로 출격하면서 수비진은 지난 우루과이전과 같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공격을 전개할 때는 수비 라인을 높게 끌어올린 가운데, 양쪽 윙백이 상대 진영 깊숙이 파고들어 측면 뒷공간을 노렸다. 한국의 적극적인 압박과 빠른 침투 플레이에 가나는 막아내기 급급한 모습이었다.

우세한 분위기는 계속 이어졌다. 한국은 전반 13분 만에 코너킥을 무려 5개를 얻어내면서 첫 골을 노렸지만, 결정력을 살리지 못했다. 좋은 연계에도 유효슈팅이 나오지 않는 모습이었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한국이 24분 선제골을 헌납했다. 가나의 프리킥 상황에서 모하메드 살리수의 헤더 골이 터졌다. 크로스가 떨어지는 과정에서 안드레 아예우의 팔에 맞아 비디오 판독이 실시됐지만, 결국 득점으로 인정됐다.

선제골을 기점으로 가나가 흐름을 가져왔다. 가나의 장점인 빠른 속도가 살아나면서 한국에 위협적인 장면이 계속 나왔다.

가나를 통제하지 못한 한국은 33분 또다시 일격을 당했다. 조던 아예우의 크로스를 받은 모하메드 쿠드스에게 헤더 골을 허용한 것. 한국은 10분 사이 무려 2골을 내주며 크게 흔들렸다.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한국은 57분 권창훈을 빼고 이강인을 투입했다.

이강인은 58분 한국의 만회골을 도우면서 벤투 감독의 선택이 옳았음을 증명했다. 이강인은 왼쪽 측면에서 상대 문전을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조규성을 달려들며 머리로 마무리했다.

조규성은 고작 3분 만에 다시 골을 넣으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61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펄쩍 뛰어올라 자신의 두 번째 헤더 골로 연결했다.

한국이 다시 주도권을 쥐려던 순간 가나가 찬물을 끼얹었다. 68분 쿠드스가 한국 수비 조직력이 흔들린 틈을 타 왼발로 득점을 터트렸다.

이후에도 한국은 가나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으나,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의 수비에 잇따라 막히면서 패배의 쓴맛을 보게 됐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