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황희찬 결장·김민재 불투명…공수의 핵 '부상 악령' 벤투호

  • 0

28일 오후 10시 가나와 2차전…이기면 16강 7부 능선
벤투 감독, “김민재 가나전 뛸 수도…황희찬은 결장”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가나전을 하루 앞둔 27일 오후(현지시간)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의 향방을 가를 가나전에 임한다. 대회 전부터 벤투호를 괴롭혔던 '부상 악령'은 이번에도 발목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가나와 2차전을 치른다.

현재 H조의 선두는 가나를 3대 2로 꺾은 포르투갈(승점 3)이다. 그 뒤를 이어 무승부를 거둔 한국과 우루과이가 공동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직 경우의 수를 따지기엔 이르지만, 한국이 가나전을 승리로 장식한다면 16강으로 가는 문이 급격히 넓어진다. 한국이 가나를 잡고, 같은 날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꺾으면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16강이 확정된다. 가나전이 진짜 승부처인 이유다.

한국은 가나와의 역대 A매치 전적에서 6전 3승 3패로 팽팽하다.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2014년 6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는 0대 4로 완패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가나전 준비를 위한 훈련을 이어갔다.

이날 훈련은 초반 15분만 미디어에 공개됐는데, 선수들은 간단한 스트레칭과 패스 연습 이후 스프린트 훈련에 집중했다.

우루과이전에서 종아리를 다친 김민재는 이날 훈련장에 모습을 드러내긴 했지만, 대표팀과 별도로 자전거를 타며 재활에 전념하는 모습이었다. 수비의 핵 김민재가 빠질 경우 벤투호의 계획에도 큰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앞서 햄스트링 문제로 우루과이전을 결장한 황희찬은 단체 훈련에 합류했지만, 아직 100% 몸 상태는 아닌 듯했다.

이날 카타르 도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은 "내일 경기에 황희찬은 출전하지 못한다"며 "김민재는 아직 모른다. 현재 회복 중이고 김민재의 출전 여부는 28일 아침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타르 도하에서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