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으로 때웠다" 학교비정규직 파업에 3천개 학교 급식 차질

  • 0

2만1천여명 파업 참여…당초 예상보다는 참여자 규모 적어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25일 오전 대구의 한 고등학교 조리실에서 학교 관계자가 학생들에게 급식 대신 나눠줄 빵과 음료를 준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25일 오전 대구의 한 고등학교 조리실에서 학교 관계자가 학생들에게 급식 대신 나눠줄 빵과 음료를 준비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돌봄과 급식 등에 종사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5일 파업에 돌입하면서 전국 1만2천여개 학교 중 3천여개 학교가 학생들에게 급식을 정상적으로 제공하지 못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 해소, 급식실 폐암 종합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이날 하루 파업에 들어갔다.

교육공무직으로 불리는 이들은 교육기관과 학교에 근무하는 근로자 중 공무원이 아닌 이들을 말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전국 유·초·중·고등학교에 종사하는 교육 공무직원 16만8천625명 중 2만1천470명(12.7%)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전국에서 급식을 실시하는 유·초·중·고교 1만2천570곳 중 3천181곳(25.3%)의 급식이 이날 정상 운영되지 못했다.

학교는 2천780곳은 빵과 우유 등으로 학생에게 급식을 제공하는 등 대체식을 실시했고, 학교는 134곳은 학생들에게 개인 도시락을 지참하라고 요청했다.

단축 수업 등 학사 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아예 시행하지 않은 학교도 154곳 있었으며, 시험 등으로 인해 애초에 급식을 실시하지 않은 학교는 11곳이었다.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학교 가운데 초등 돌봄 교실을 운영하지 못한 경우는 701실로, 전체 돌봄 운영 교실(1만2천526실) 대비 5.6%를 차지했다.

돌봄을 운영하는 학교 총 6천39곳 가운데 파업 참여자가 1명이라도 있는 경우는 614곳으로 집계됐다.

연대회의 측은 급식실 종사자 중 영양사와 조리사에 대한 단일임금체계 도입, 복리후생비·근속수당 인상 등을 요구했으나 교육당국은 막대한 예산 부담을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