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캄보디아 사람 보냈다'던 장경태 겨냥 "윤지오나 찾아라"

  • 0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6일 서울 용산구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일어나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6일 서울 용산구 합참 청사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일어나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꼽히는 김기현 의원이 25일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는 발언을 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겨냥해 "한가하시면 대국민 사기극을 벌인 윤지오 씨나 찾으러 다녀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자신이 제기한 김건희 여사 조명 운운한 거짓말과 관련해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냈다고 밝혔다"며 "이런 사이코같은 정치인이 민주당의 최고위원이라니 실소를 금치 못할 지경"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캄보디아 정부에서조차 김건희 여사의 위로방문에 감사의 뜻을 전한 마당에 이 무슨 나라 망신인가"라며 "조명 찾으러 캄보디아에 사람 보낼 정도로 한가하시면 대국민 사기극을 벌인 윤지오 씨나 찾으러 다니시길 바란다"고 장 최고위원을 향해 비판을 이어갔다.

이날 오전 장 최고위원은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 (현지로 간 사람이) 민주당(사람)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됐건 가서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라며 캄보디아 현지에서 해당 아동이 사는 곳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여사가 안고 있던 아동의 거주지를 알아보려 했으나, 대사관에서 정보를 주지 않아 아동을 만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동의 거주지를 수소문하는 배경에 대해서는 자신이 제기한 '조명 사진' 의혹 진위를 가리고, 아동에 구호물품을 제공하기 위함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 방문을 두고 '빈곤 포르노' 발언, '조명 사진' 의혹을 제기했다가 대통령실로부터 고발당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3일에도 장 최고위원을 향해 "캄보디아 소년의 집 전등을 '조명'이라 조작하며 대국민 사기극을 펼치는 장경태 의원은 벼락출세를 하자 제정신을 잃어버린 것 같다"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그는 "'개딸'들의 응원에 도취되어 거짓말도 불사하는 선천성 구제 불능 '관종'인 것인지, 아니면 공천을 받기 위해 영혼까지 팔아버리고 후천성 아부 근성을 발휘하는 '아첨꾼'인지 잘 모르겠지만, 그 길은 죽음으로 들어가는 계곡 입구일 뿐"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