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일에도" 北 강원 원산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최선희 담화 직후'

  • 0

북한 전술핵운용부대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모습.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북한 전술핵운용부대 장거리전략순항미사일 시험발사 모습.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17일 오전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미사일 발사 장소, 속도, 고도, 비행거리 등 세부 제원을 분석 중인 우리 군은 북한이 이날 오전 10시 48분쯤 강원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 9일 오후 3시 31분쯤 평안남도 숙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발사하고 8일 만의 도발이기도 하다.

또한 이날 최선희 북한 외무상은 대북 군사협력을 확대하기로 한 한·미·일 정상회담에 대한 반발 취지로 "미국은 반드시 후회하게 될 도박을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담화를 발표한 직후 도발이 감행된 것으로, 북한 고위 당국자가 남측에 대한 비판 발언을 하고 바로 미사일을 쏘는 패턴이 이번에도 확인됐다.

최선희 외무상의 담화는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한미일 정상이 지난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를 계기로 가진 3자 회담 결과를 비난한 것이다.

최선희 외무상은 "미국이 동맹국들에 대한 '확장억제력 제공 강화'에 집념하면 할수록,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에서 도발적이며 허세적인 군사적 활동들을 강화하면 할수록, 그에 정비례 해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더욱 맹렬해질 것"이라며 "미국과 추종세력들에게 보다 엄중하고 현실적이며 불가피한 위협으로 다가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같은 언급 속 군사적 대응을 바로 보여준 것이다.

한편, 이번 북한의 도발은 대한민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즉 수능일에 51만명 수험생이 응시 중인 가운데 이뤄진 것이기도 해 학부모 등 국민들의 관심이 더욱 향하는 모습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