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4회 전국한시지상백일장’ 장원에 김종대 씨

  • 0

고전전통문화 수호 창달을 위한 고급 노인여가 활동 유도
차상 신복균, 차하 남기완·신상련 씨 등 입상

사단법인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회장 양재경)에서는 9일 오전 11시쯤 경북연합회 회의실에서 '제34회 전국한시지상백일장' 시상식을 열었다.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 제공
사단법인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회장 양재경)에서는 9일 오전 11시쯤 경북연합회 회의실에서 '제34회 전국한시지상백일장' 시상식을 열었다.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 제공

사단법인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회장 양재경)는 지난 9일 경북연합회 회의실에서 '제34회 전국한시지상백일장' 시상식을 열었다.

이번 대회는 사계에서 명망 높은 지당 박종열, 이재 이승목 선생을 각각 고선(심사)위원으로 선임하고 '원 사회안정'(願 社會安定)을 시제로 해 9월 13일부터 한 달간 공모했다. 전국 사백들이 옥고 168두를 제출해 지난달 24일까지 심사를 마치고 입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시상식은 대한노인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유행 이전 수준의 성대한 시상식을 마련하면서 애호 사백을 위로 및 격려하고자 했다.

시상식에는 입상자 24명과 고선위원, 양재경 경북연합회장과 부회장인 황보기 포항시지회장, 이부화 김천시지회장, 성낙균 영천시지회장, 윤문하 상주시지회장, 이재복 성주군지회장 등 회장단이 참석했다.

장원에는 부산 연제구 출신 김종대(74) 씨가 선정됐다. 또 차상에 대구 달서구 신복균(81) 씨, 차하에 경남 창원시 남기완(74) 씨와 대구 수성구 신상련(76) 씨 등이 각각 입상했다.

장원 수상자 김종대 씨는 "수년간 습작했으나 부족한 점이 많은데도 장원으로 선정해 주셔서 두렵기도 하다. 앞으로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양재경 경북연합회장은 "한시지상백일장은 작은 규모이지만 34회를 이어온 대회다. 우리 경북의 자존심이 살아 숨 쉬는 것 같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한정된 예산 등으로 운신의 폭이 대단히 좁은 형편이다 보니 많은 사백들의 참여와 응원이 필요하다.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며 한시의 계승 발전에 헌신해 줄 것을 주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