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장수정, 캐나다 테블린 챌린저 테니스 단식 준우승

  • 0

토론토 대회서 11위 끌어올려…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랭킹

장수정(대구시청)이 3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테블린 챌린저 단식에서 준우승했다. 사진은 단식 준우승자 장수정(오른쪽)과 우승한 앤더슨. 연합뉴스
장수정(대구시청)이 3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테블린 챌린저 단식에서 준우승했다. 사진은 단식 준우승자 장수정(오른쪽)과 우승한 앤더슨. 연합뉴스

여자 테니스 간판 대구시청 소속 장수정이 국제테니스연맹(ITF) 테블린 챌린저(총상금 6만달러) 단식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 랭킹 127위에 올라있는 장수정은 3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로빈 앤더슨(180위·미국)에게 0대2(2-6 4-6)로 졌다.

장수정은 이번 대회 준우승으로 31일자 세계 랭킹을 116위로 끌어 올렸다. 우승한 앤더슨은 149위가 됐다.

이 대회 복식에서 우승한 장수정은 복식 세계 랭킹은 150위에서 130위로 올랐다.

단식은 한국 선수 가운데 현재 장수정의 랭킹이 가장 높고, 복식은 96위 한나래(부천시청)가 한국 선수 최고 순위를 기록 중이다.

장수정은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에서 열리는 여자프로테니스(WTA) 125K 시리즈 다우 클래식(총상금 11만5천 달러)에 출전한다.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예선 통과 선수를 상대한다.

앞서 10월 7일부터 13일까지 울산 일원에서 열린 제103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장수정은 여자 일반부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여섯 번째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장수정은 "호주오픈 자력 진출이 목표다. 남은 시즌 부상을 주의하면서 세계랭킹 상위권 진입에 계속 도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