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진호국제양궁장서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 개최

  • 0

도쿄 올림픽 메달리스트 김제덕, 안산 등 2022년 국대 모두 참가

지난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제덕 선수가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윤영민 기자
지난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제덕 선수가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윤영민 기자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설 대한민국 양국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경북 예천에서 열린다.

26일 대한양궁협회에 따르면 2023년도 양궁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이 26일과 27일 이틀 동안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개최된다.

대한양궁협회는 2021년 10월 이후 개최된 국내대회 기록과 입상 성적을 기준으로 남녀 각 100명씩의 리커브 1차 선발전 참가 대상 선수를 선정했다.

이번 선발전에는 2022년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제덕(경북일고)과 안산(광주여대), 오진혁(현대제철), 김우진(청주시청) 등 8명 모두 1차 선발전부터 참가해 다른 선수들과 동일 선상에서 경기를 치룬다.

1차 선발전은 360라운드(70m 36발) 총 8회 기록경기로 진행되며, 총점 2천880점을 기준으로 남녀 상위 각 64명씩 총 128명을 선발한다.

1위는 64점, 64위는 1점으로 역배점을 받아 오는 11월 5일부터 9일까지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리는 2차 선발전을 치룰 예정이다.

최종 남녀 각 4명의 최종 엔트리는 총 3회의 선발전, 2회의 평가전을 통해 내년 4월 확정된다.

2023년도 양궁 국가대표 선발된 선수들은 내년 9월로 연기된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세계양궁연맹(WA) 월드컵, 세계선수권 등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게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