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친일 국방' 비판 이재명에 "DJ·盧도 친일이냐"

  • 0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정지 가처분 기각과 관련해 입장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한미일 동해 합동 훈련을 "친일 국방"이라며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누구는 마치 죽창 들고 일본 자위대 쳐부수러 갈 기세"라고 지적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 외교라는 말은 들어봤지만 친일 국방은 처음 들어본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한미가 동해상에서 일본 해상자위대와 함께 훈련을 실시한 것을 두고 "일본 자위대를 정식군대로 인정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대일 굴욕외교에 이은 극단적 친일 국방"이라고 비판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 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는 데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도 거론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한일 월드컵 공동 개최하고 일본에 축구 경기 보러 간 김대중 대통령이 토착 왜구냐, 일본 자위대와 해상훈련하고 교류하도록 허락한 노무현 대통령은 친일 대통령이냐"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일본 상품 불매운동 나설 태세 같다"며 "아무 데나 친일 갖다 붙이면 득점이 되는 그런 시대는 지났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