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尹은 왜 징계 안하나…징계사유, 개가 웃겠다"

  • 0

이준석 추가 징계에 강도 높은 비판 발언 쏟아낸 유승민
尹 발언 논란 언급…"권력 하청 받았나"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당 윤리위원회의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에 대해 "양두구육이 징계 사유라면 '이 ××들, × 팔린다'는 막말을 한 윤석열 당원은 왜 징계하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가처분 신청을 한 행위 자체가 핵심 징계사유라고 하는데, '모든 국민은 재판을 받을 권리를 가진다'는 헌법 제27조 1항을 정면으로 부정한 위헌적 발상"이라며 이번 추가 징계가 부당함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대표직을 박탈 당한 사람이 권리 회복을 위해 법원의 판단을 구하는 자유와 권리, 바로 그것이 핵심징계사유라니…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 아니냐"고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당 윤리위는 전날 오후 7시부터 자정을 넘겨서까지 회의를 진행하면서 이 전 대표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 추가 징계를 결정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징계 사유로 "당헌 개정안이 당론으로 결정됐는데 이에 반해 당헌 개정과 새 비대위 구성 저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을 한 게 핵심 이유"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여론조사를 언급하며 "국민의 70%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고, 국민의 63%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한다.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고 당에 막심한 피해를 준 대통령 당원의 잘못에 대한 윤리위의 입장은 무엇이냐"고 발문했다.

이어 "권력의 하청을 받아 정적을 제거하는 데 동원된 것이냐"며 "지난 8월 28일 저는 윤리위원장과 외부윤리위원들에게 '차기 총선 불출마 서약'을 요구했지만 아무 답을 듣지 못했다"며 "스스로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았다고, 떳떳하다고 자부한다면, 지금이라도 총선 불출마를 서약하기를 거듭 요구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