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도 못해"…군부대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초밥

  • 0

군부대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와 초밥.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군부대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와 초밥.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한 군인이 자신의 부대에 랍스터와 초밥이 나왔다고 '자랑글'을 올려 네티즌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5일 군대 커뮤니티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27사단 통신대대 급식 근황'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27사단 통신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 병영식당에 대해 자랑하기 위해 글을 썼다"며 급식 메뉴 사진 9장을 함께 첨부했다.

작성자가 첨부한 사진 속 식판에는 랍스터와 빵, 스파게티가 담겨있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초밥과 새우튀김, 삼계탕, 와플 등이 있었다.

작성자는 "입대 전 군 부실급식에 대한 불안감이 자대에 오고 난 후 사라졌다"며 "우리 부대의 급식은 이기자 부대의 힘든 훈련을 버티고 이겨낼 수 있던 원동력이 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대에서 랍스터나 초밥을 먹을 수 있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며 "더위 속에서 365일 일하는 급양 관리관님, 조리병, 전우님들 항상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런 랍스터는 밖에서도 먹기 힘들다", "군인 처우가 개선되는 것 같아서 다행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같은 식단은 7월부터 장병 1인당 기본급식비가 1만 3천원으로 책정됐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군은 연말까지 장병 1인당 1일 기본급식비를 기존 1만1천원에서 18.2% 상승한 1만3천원으로 인상해 집행하고 있다.

군부대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와 초밥.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군부대 급식에 등장한 랍스터와 초밥. '육군 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