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풍자 만화' 논란에 "신문 만평 90%가 정치풍자"

  • 0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온라인 커뮤니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경고 입장을 낸 것을 두고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체부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해당 그림 전시에 유감을 표명했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만화로 정치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 대상이 되고, 사실 차이는 차치하고 서슬퍼런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돼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가 언급한 일화는 윤 대통령의 대학생 시절 '무용담'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대에 재학 중이던 1980년 5월 전두환 전 대통령 등 신군부를 피고인으로 하는 교내 모의재판에서 재판장을 맡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문체부는 한국만화축제에 전시된 '윤석열차'라는 만화 작품이 논란이 되자 "학생 대상 공모전에서 정치적 주제를 다룬 작품은 행사 취지에 어긋난다"며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해당 작품은 고등학생이 공모전에 출품해 수상한 작품으로, 윤 대통령의 얼굴을 지닌 열차가 중앙에 배치돼 있고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묘사돼 있다.

한편 대통령실은 '윤석열차'와 관련해 "저희가 따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