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文 조사에 야 "정치보복" 여 "진실 밝히는 노력"

  • 0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때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감사하고 있는 감사원이 최근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사실이 2일 알려진 가운데,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강력히 반발한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적극 옹호하고 나서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고나련 조사가 새로운 정치 쟁점으로 떠올랐다.

▶감사원은 지난 7월부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본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지난 9월 30일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 측에 이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서면조사에 응할 것을 통보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관계자가 언론에 밝혔다. 또한 감사원은 조사 내용을 담은 질문지를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은 이메일을 반송 처리하면서 감사원의 서면조사 통보에 강하게 불쾌감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내용이 2일 저녁 여러 언론 보도로 전해지자 제1 야당 더불어민주당은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감사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 조사를 통보했다는 보도에 경악한다. 인수위부터 시작한 검찰과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의 타깃이 문재인 전 대통령임이 명확해졌다"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은 논란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다. 그런데도 퇴임한 대통령을 욕보이기 위해 감사원을 앞세운 정치보복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진정 촛불을 들기를 원하는 것인가. 윤석열 정권은 국민의 분노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어 당장 개천절인 내일(3일) 윤석열정권정치탄압 대책위원회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규탄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 모임인 '초금회'도 규탄 기자회견을 열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여당 국민의힘은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조사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노력'이라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서해 공무원 관련 정보를 대통령에게 보고한 뒤 6시간 동안 우리 국민을 살리려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은 문제와, 월북으로 규정한 과정 등의 책임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 역할에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고 주장, "감사원은 독립된 지위를 가지는 헌법기관이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감사원의 모든 노력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