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릉원 북편 담장허물기' 사업, 경주시 무성의한 행정처리에 무산 위기

  • 0

경주시민 최대 관심사인 '대릉원 북편 담장 허물기'가 시의 무성의한 행정처리로 제동이 걸려 비난을 받고 있다. 박진홍기자
경주시민 최대 관심사인 '대릉원 북편 담장 허물기'가 시의 무성의한 행정처리로 제동이 걸려 비난을 받고 있다. 박진홍기자

경주시가 슬럼화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대릉원 북편 담장 허물기 사업'에 나섰으나 무성의한 행정처리로 문화재청에 제동이 걸려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해 비판받고 있다 .

이 사업은 경주시민들의 오랜 관심사로, 특히 원도심 주민 10만여명은 대릉원 북편 담장이 허물어지면 황리단길 관광객들이 유입돼 원도심이 인접 봉황대공원과 어우러져 '제2의 황리단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는 대릉원 북편 담장 허물기 1단계 사업인 출입문 2개 허가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지난 8월 제출했다. 하지만 문화재청은 '출입문 2개소 신규 설치는 필요성이 크지 않아 제외'라는 회신을 했다고 경주시 관계자는 3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사전에 경주 신라왕경추진단과 조율했지만 문화재청의 회신 공문에 '북편 담장 제외'라는 단호한 문구 때문에 (이 사업을)포기한 상태"라고 했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경주시 신청서에 북편 담장 출입문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었다'는 입장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신청서에는 대릉원 무료 개방에 대한 제안 설명만 있었다"며 "또(이와 관련해) 신라왕경추진단과의 사전 조율도 없었다"고 했다.

다만, 문화재청 관계자는 "경주시가 출입문 설치나 향후 완전 철거에 대한 계획안을 보완해 제출하면 검토해 심의하겠다"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이 문화재를 향유토록 개방할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문화재청의 입장을 듣고서야 경주시는 "대릉원 북편 담장 완전 철거를 위한 사업 등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