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폴 수배' 권도형 "한국 검사, 불공정 수사로 기본권 침해" 과잉수사 주장

  • 0

월스트리트저널에 대변인 성명 보내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캡처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캡처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적색수배 중인 가상화폐 루나·테라 개발사 테라폼랩스의 공동창업자 권도형 대표가 한국 검찰이 과잉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라폼랩스 대변인은 성명을 보내 "(루나) 사건이 고도로 정치화됐으며 한국 검찰의 행동은 불공평하다. 한국 검사들이 불공정한 수사로 한국 법에 보장된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한국 금융 당국이 최근에서야 (유가증권에 대한) 해석을 바꿨을지도 모르겠지만 루나는 암호 화폐 산업에서 대부분 그렇듯 유가증권이 아니며 그런 적도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테라폼랩스에서 발행한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가 자본시장법상 '투자계약증권'에 해당한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라폼램스 측은 권 대표의 행방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대변인은 "권씨와 그의 가족을 향한 신체적 위협 때문에 그의 위치 문제는 사적인 일로 취급돼 왔다"며 "한국과 싱가포르에 있는 그의 자택에 주거 침입을 시도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권도형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절대 숨으려하지 않는다. 산책도 하고 쇼핑도 한다"며 도주설을 거듭 부인한 바 있다.

이에 서울남부지검은 29일(한국시간) 입장문을 통해 "도망 중인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것이 검찰의 기본 입장"이라며 "피의자가 조속히 검찰에 출석해 입장을 충분히 밝히고 조사에 응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촉구했다.

지난 5월 한국산 가상자산 루나와 테라의 가격이 단 이틀 만에 99% 폭락하며 수십조원이 증발하면서 국내에서만 20만명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이에 투자자들은 권씨 등을 특가법상 사기 및 유사 수신 혐의로 고소했다.

서울남부지검은 루나 폭락 사태 핵심 관계자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권 대표 등 6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인터폴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

또 권 대표 소유로 추정되는 비트코인(BTC) 등 950억원대 가상 자산을 찾아내 동결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