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금 주겠다…빨리 결정해달라" 장례식장 찾아간 현대백 관계자에 유가족 '분통'

  • 0

유가족에 사고시 연령과 기대 여명, 월수입 등 고려해 손해배상액 제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고 사흘째인 28일 오후 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 아웃렛 직원들에게 건강음료를 배달하던 풀무원 테크노오피스 직원들이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고 사흘째인 28일 오후 현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에 아웃렛 직원들에게 건강음료를 배달하던 풀무원 테크노오피스 직원들이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유가족에게 현대백화점이 피해보상 합의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 사고 원인 규명도 제대로 되지 않은 데다 장례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이어서 유가족들은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행동"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29일 한국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전날부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고 유가족들을 만나 피해보상안을 협의하고 있다. 이번 사고로 세상을 떠난 협력업체 한 직원의 유가족은 "전날 현대백화점 관계자가 손해배상액 계산표를 들고 장례식장을 찾아와 합의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이 입수한 현대백화점 측 합의안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은 유가족에게 사고시 연령과 기대 여명, 월수입 등을 고려해 저마다 다른 손해배상액을 책정해 제시했다. 여기에 상당액의 위로금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유가족 A씨는 "갑자기 장례식장을 찾아와 우리가 드릴 수 있는 보상금은 이 정도 수준이 최대이니 빨리 결정을 내려달라고 했다"며 "조문객을 받고, 마음을 추스르기도 벅찬 유가족들에게 너무하는 것 아니냐"고 토로했다.

이를 두고 현대백화점 측이 유가족과의 피해보상 합의를 서두르는 것은 날로 커지는 사고 관련 논란을 빠르게 잠재우기 위한 선택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가족에게 합의안을 제시한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보상 문제에 대해 최대한 성의를 보이기 위해 찾아뵌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유가족들이 마음에 상처를 입었다면 다시 한번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5일 오전 대전 현대아울렛 지하 1층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해 환경미화·시설관리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 등이 화재 원인과 소방설비 작동 여부를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지만 아직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