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전국 3만90명 확진…어제보다 4625명↓

  •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6159명 발생한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6159명 발생한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3만여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9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3만4천715명)보다 4천625명 감소했다. 1주일 전인 지난 21일(3만1천464명)보다는 1천374명, 2주일 전인 14일(6만9천515명)보다는 3만9천425명 줄었다.

수요일 동시간대 기준으로 7월 6일(1만7천507명) 이후 12주 만에 최저치로,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는 추세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겠지만 3만명대 초반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9시까지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6천903명(56.2%), 비수도권에서 1만3천187명(43.8%)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8천780명, 서울 6천270명, 인천 1천853명, 경남 1천740명, 경북 1천532명, 대구 1천423명, 충남 1천270명, 강원 1천81명, 충북 989명, 전북 988명, 전남 909명, 대전 816명, 광주 740명, 부산 735명, 울산 499명, 세종 233명, 제주 232명이다.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2천997명→2만9천98명→2만9천344명→2만5천781명→1만4천162명→3만9천425명→3만6천159명으로, 일평균 2만9천566명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