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본사회론이 포퓰리즘? 원조는 박근혜 전 대통령+국힘 정강 1조1항"

  • 0

與 '정언유착' 주장에 "적반하장·후안무치·양심부족" 직격

28일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타운홀미팅 제주편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감귤 선글라스를 끼고 제주 감귤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타운홀미팅 제주편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감귤 선글라스를 끼고 제주 감귤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주창한 '기본사회론'을 비판한 국민의힘을 겨냥해 "본인의 정치 선배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기억하고, 본인들이 금과옥조로 여겨야 마땅한 당 정강·정책 1조1항을 읽어보고, 정치가 과연 뭘 해야 하는지 생각하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당원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기본적 소득은 나이가 들면 보장해주자는 이 훌륭한 생각을 가장 먼저 한 사람이 누구냐. 바로 박 전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65세가 되면 예외 없이 모든 노인에게 월 20만원씩 지급하는 노인 기본소득을 하겠다고 했다"며 "민주당은 정강·정책 1조1항에 기본소득을 도입하겠다고 못 썼는데 그걸 써놓은 정당이 있다. 바로 국민의힘"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특정인을 지칭하지는 않았지만 윤 대통령을 겨냥한 듯 "제가 요새 자꾸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 적반하장, 후안무치"라며 "정말 적반하장하면 안 된다. 왜 자신의 잘못을 타인에게 뒤집어씌웁니까"라고 지적했다.

그는 "저쪽(국민의힘)은 양심이 조금 부족한 것 같다. 전혀 아무런 근거가 없는 가짜 이야기, 폄훼, 음해를 아무 양심의 가책 없이 자연스럽게 한다"며 "그런데 우리는 양심이 있어서 없는 얘기를 못 한다"고 했다.

이어 "오늘 여론조사를 봤는데 '날리믄'이 맞느냐, 아니면 '바이든'이 맞느냐는 조사에서 '날리믄'이 맞는다는 응답이 (윤 대통령의) 지지율과 거의 비슷하더라"며 "저쪽을 욕해야, 비난해야 한다는 생각에 진실은 중요하지 않은 경우가 꽤 많은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여론조사 전문기관 넥스트위크리서치가 KBC광주방송과 UPI뉴스 의뢰로 지난 26~27일 동안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1.2%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바이든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 맞다'고 답한 반면 '대통령실의 해명대로 날리면이 맞다'는 응답은 26.9%에 그쳤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