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첫 소행성 방어 실험…지구 1100만㎞밖서 충돌 성공

  • 0

미국의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이 26일(현지시간) 지구로부터 약 1천100만㎞ 떨어진 심우주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Dimorphos)와 충돌하기 직전 실시간으로 전송한 동영상의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우주선이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시속 2만2천㎞(초속 6.1㎞)로 다이모르포스에 충돌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NASA 제공] 연합뉴스
미국의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이 26일(현지시간) 지구로부터 약 1천100만㎞ 떨어진 심우주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Dimorphos)와 충돌하기 직전 실시간으로 전송한 동영상의 캡처.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우주선이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시속 2만2천㎞(초속 6.1㎞)로 다이모르포스에 충돌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NASA 제공] 연합뉴스

지구와 충돌할 수 있는 궤도에 있는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켜 궤도를 바꾸는 인류 최초의 지구 방어 실험이 성공했다. 우주선과 소행성이 충돌하도록 해 소행성의 궤도를 바꾸고 지구를 방어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실험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8시 14분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을 지구에서 1천80만km 떨어진 우주 공간에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Dimorphos)와 정확히 충돌시켰다고 밝혔다.

나사는 지난해 11월 지구를 향하는 소행성 디모르포스를 막고자 우주선 다트를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

다트는 10개월간 항해한 끝에 이날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시속 2만2천㎞(초속 6.1㎞)로 다이모르포스에 충돌하는 데 성공했다. 다이모르포스의 지름은 160m(축구장의 1.5배)다.

이와 충돌한 다트는 가로 세로 길이가 각각 1.8m와 1.9m, 무게는 약 620㎏에 불과하다.

NASA는 충돌 1시간 전부터 유튜브 TV 등을 통해 우주선이 충돌 직전까지 전송해온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공개하며 충돌 과정을 생중계했다.

우주선 카메라에 잡힌 영상은 점점 커지는 소행성을 비추다가 충돌 직후 화면이 중단됐다.

다트팀에 따르면 우주선은 소행성 중심에서 약 17m 떨어진 지점에 충돌했다. 우주선의 충돌 결과로 다이모르포스의 궤도가 바뀌었는지는 앞으로 수주에 걸쳐 지상과 우주망원경 관측을 통해 확인될 예정이다.

3억3000만달러(약 4600억원)가 투입된 이번 실험은 지구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소행성이 다가올 때 우주선을 충돌시켜 소행성 궤도를 바꿀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진행됐다.

향후 나사가 공식으로 충돌 성공을 확인할 경우 역사상 처음으로 인류가 천체의 궤적을 바꾸게 된다. 또 지구방어 전략을 현실화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로리 글레이즈 나사 행성 과학부문 책임자는 충돌 실험 성공 직후 "우리는 인류의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이 시대는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 충돌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외신들도 잇따라 나사의 충돌 실험 성공 소식을 전하며 "역사적 순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과학기술이 발전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CNN은 "다트 우주선이 디모르포스 소행성을 성공적으로 맞췄다. 이번 충돌은 역사상 처음"이라며 "과학은 이제 막 시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사 관계자는 "우리가 이겼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