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 지역구 김희국 의원만 "조건 없는 군위 대구 편입 이행"

  • 0

26일 매일신문과 통화서 입장 밝혀…송언석·김정재 "약속이나 시기상조"
익명의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 중재하면 결론 나지 않을까" 기대감도

군위군의회 대구 편입 촉구 현수막
군위군의회 대구 편입 촉구 현수막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김희국 국민의힘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포항북)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포항북)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김천)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김천)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안동·예천)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안동·예천)

'약속을 깼다', '기득권 지키기에 혈안이 돼 있다'와 같은 날선 비판 앞에 선 경북 국민의힘 의원들은 26일 매일신문 취재에 대부분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신공항 가시화 후 편입'이라는 경북 13명 의원의 의견 일치를 본 상황에서 개별 의원에 대한 입장 표명 요청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는 의원도 적잖았다. 의원들은 선거구 조정 최소화, 의원 정수 유지 탓에 군위 편입에 비협조적이라는 의심도 사고 있다.

하지만 적극적인 입장 표명에 나선 의원도 있었다. 특히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은 경북 의원 중 유일하게 '조건 없는 약속 이행'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약속은 약속이다. 조건 없이 약속대로 해야 한다"며 "군위군민이 원한다. 여러 이해 관계가 있겠지만, 당초 편입을 전제로 공항을 정했다. 그 이후 상황이 변한 게 없으니 편하게 보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20년 당시엔 끝까지 반대했었다. 하지만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필요하다고 했고, 합의했다. 지금 입장을 번복하면 곤란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다만 '군위 편입 반대의 최전선에 서 있다'는 비판을 받아온 김형동 의원(안동·예천)은 '시기상조론'에 무게를 뒀다.

김 의원은 "경북 의원들 사이에서 '최소한 착공이 이뤄진 후 편입을 얘기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반응이 많았다"면서 "신속한 편입을 원한다면 지금 계획보다 훨씬 빨리 착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금 모두 군위가 편입돼 대구시민이 되면 엄청나게 좋아진다고 막연한 기대를 말한다"면서 "하지만 모든 공항 주위는 소음을 이고 살아야 하는 등 살기 어렵다. 폐기물처리장 등 대구의 각종 혐오시설도 군위로 오게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신공항 문제는 이미 대통령 공약으로 만들어졌고 국방부가 적극적으로 빨리 만들면 되는 것이다"면서 "군위 편입을 고리로 국민의힘 원내대표 중재를 요청하는 등 당 차원의 현안으로 끌어올릴 문제가 아니다"는 입장도 내놨다.

김 의원은 "행정 절차상 통합신공항과 군위 편입은 상관이 없는 만큼 분리해서 봐야 한다"며 "지금은 군위 편입 문제보다 공항에 대한 확실한 계획과 청사진, 군위 군민의 삶이 어떻게 하면 더 나아질지 여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정재(포항북)·송언석(김천) 의원도 "군위 편입은 지역주민과의 약속인 만큼 지키는 게 맞다"는 대전제엔 공감을 표했다.

다만 김 의원은 "편입을 해야만 통합신공항이 추진되는 것인지 2020년 당시엔 정확히 알지 못했다"면서 "그때를 돌아보면 군수의 몽니를 국회의원 도장으로 모면했는데, 이게 맞는지 모르겠다"며 복잡한 속내를 밝히기도 했다.

송 의원의 경우 편입엔 찬성하지만 시기와 관련, "정부에서 공항 건설과 관련해 현실적으로 어떻게 추진하겠다는 가시적 내용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행정구역 개편은 한 번 결정하면 되돌리기 어렵다"며 "두 가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경북 의원 역시 "다른 의원들 의견과 같이 군위 편입엔 찬성하지만 시기만 조절해야 해야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의 중재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해당 의원은 "시·도당 위원장, 군위군수, 주 원내대표가 회동한 뒤 결론을 내면 그 입장을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외 다수 의원들은 이미 임이자 도당위원장을 통해 일관된 메시지(시기상조론)를 내고 있다는 등 취지로 개별 입장 밝히기에 난색을 표했다. 익명을 전제로 한 보도에도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에 대해 한 의원은 "아직 여러 의원들이 통합신공항 사업을 두고 사업 지연 등 가변성이 있다고 보는 것 같다"면서 "국회에서는 같은 지역에서 한 명이라도 반대하는 현안이 있으면 말을 꺼내는 걸 조심해 하는 분위기가 있다"고 해석했다.

또 다른 의원은 "군위 조기 편입이란 결론을 미리 정해놓고 경북 의원들을 구석으로 몰아넣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는데, 누가 입장을 밝힐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러한 분위기 탓에 주호영 원내대표 중재로 획기적인 대안이 나올 수 있겠느냐는 회의론도 제기된다. 김형동 의원은 "이미 경북 의원들 사이에선 '시기상조론'으로 의견 일치가 됐는데 주 원내대표가 그것을 뛰어넘는 중재, 조정안을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말까지 진행되는 정기국회에서 군위 편입 법안이 통과되지 않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는 대목이다. 군위 등 지역 정치권에서는 "편입이 지연되면 지가 불안정과 재산권 행사 불이익 등 피해까지 우려되고 있다. 선거구 개편 최소화, 의원 정수 확보 등 국회의원 기득권 유지를 위해 편입이 늦어진다면 지역 단체를 중심으로 신공항 사업 저지 운동도 일어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국회의원 기득권 유지보다 통합신공항이라는 국책 사업과 국가 안보를 위한 계획이 무게감이 적다는 것이냐"면서 "이번 정기국회에서 편입 법안이 통과되지 않으면 국민의힘에 대한 불신이 극대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