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속어 보도, 野·MBC 정언유착"→MBC "비판 피하려 희생양삼아 탄압"

  • 0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를 두고 MBC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의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MBC가 해당 의혹에 대해 즉각 반박하며 "'비속어 발언'으로 인한 비판을 빠져나가기 위해 MBC를 희생양으로 삼아 공격하는 언론탄압"이라고 맞섰다.

MBC는 26일 입장을 내고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 MBC를 향해 터무니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MBC는 "해당 영상은 MBC 기자가 개인적으로 찍은 것이 아니라 대통령실 풀(pool) 기자단의 일원으로 촬영한 후 전체 방송사에 공유된 것"이라며 "해당 촬영본은 KBS, SBS 등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보도전문채널 등 방송사에 거의 같은 시각에 공유됐다. 의혹을 제기하는 측에서는 풀 기자단의 특성을 모를 리 없음에도 애써 이 사실을 감추고 마치 MBC만 이 영상을 갖고 있었던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MBC는 또 "MBC가 관련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린 22일 오전 10시7분 훨씬 전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관련 내용과 동영상이 급속히 유포되고 있었다"며 "본사 기자가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돌아다니고 있던 '반디캠 캡처 동영상'을 본사에 알린 시각은 22일 오전 9시20분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영상은 영상 취재기자가 촬영 후 바로 각 방송사로 보냈고, 대통령실 기자들이 '비속어 발언' 내용을 확인해 대통령실 기자들과 공유한 시각이 22일 오전 8시 이전이었다"며 "이러한 내용은 오전 8시를 전후해 국내 정치부 기자들의 단톡방에도 이른바 '받'(받음)의 형태로 급속히 퍼졌다. 이러한 내용을 정치인들이 파악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닐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설명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발언한 22일 오전 9시33분 이전에 이미 다양한 경로로 해당 영상이 유포되고 있었으므로, MBC와 민주당의 '정언유착'으로 모는 것은과도한 주장이라는 취지로 보인다.

MBC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이런 사실을 외면하고 MBC를 '좌표 찍기'한 후 연일 부당한 공격을 퍼붓고 있다"며 "해당 보도를 한 기자 개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인신공격까지 가해지는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MBC는 "'좌표 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탄압에 강력히 유감을 표하며 이에 굴하지 않고 의연하게 진실 보도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비속어 보도와 관련 "민주당과 MBC의 조작·선동의 전모가 밝혀지고 있다"며 "민주당과 MBC가 팀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2일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뉴욕발언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시점은 오전 9시 33분이다. MBC의 관련 보도 시점보다 34분이 빠르다"며 "민주당은 유착 의혹이 일어나자 MBC가 아닌 SNS에 떠도는 동영상이 출처라고 변명했지만 당일 아침 동영상과 함께 돌았던 'SNS 받글'은 이후 이어진 MBC 보도와 똑같았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MBC 보도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이후, MBC에 항의 방문을 예고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