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반이 수입산 쌀?…CJ제일제당 부사장, 국감 증인 출석 요구받아

  • 0

안호영 의원, 임형찬 CJ제일제당 부사장 증인 출석 요구

CJ제일제당 로고
CJ제일제당 로고

26일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 따르면, 국내 식품업계 1위 CJ제일제당 관계자가 10월 4일 세종 정부청사에서 실시되는 '2022년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국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안호영 의원은 이날 "CJ제일제당에서 출시한 컵반 원료를 국내산 쌀에서 수입산 쌀로 변경한 이유를 신문하기 위해 CJ제일제당 임형찬 부사장을 증인으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2020년부터 냉동밥류(볶음밥, 주먹밥)에만 사용하던 미국산 칼로스 쌀을 올해 3월부터 컵반에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CJ제일제당은 맛, 식감 개선을 위한 조치였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하지만 안 의원은 "올해 초부터 쌀값이 폭락하며 농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데, 농민들과 함께 성장하던 국내 식품업계 대기업이 수입산 쌀을 사용하며 농민과의 상생을 저버린 조치를 취한 것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림부 국감에서 CJ제일제당 증인에게 컵반 원료를 국산 쌀에서 수입산 쌀로 변경하게 된 사유를 구체적으로 신문하겠다. 농민들과 상생하고, 대한민국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수입산 쌀을 국산 쌀로 교체 해 줄 것도 요청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