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상용근로자 평균월급 384만원…작년 대비 6.1%↑"

  • 0

경총 "기업규모·업종별 격차 커…고액성과급은 상대적 박탈감 줘"

올해 1~6월(상반기) 상용근로자 임금이 전년 동기 대비 6.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근로자는 고용계약 기간이 정해지지 않았거나 1년 이상인 임금근로자를 뜻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5일 '2022년 상반기 규모 및 업종별 임금인상 현황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근로자 월평균 임금총액은 384만8천원으로, 작년 상반기(362만8천원) 대비 6.1% 올랐다. 작년 상반기 임금인상률인 4.2%보다 1.9%포인트(p) 높은 수치다.

정액급여(기본급과 통상적 수당) 인상률은 4.1%였지만, 특별급여(성과급과 상여금 등) 인상률은 19.1%로 매우 높았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임금총액 인상률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9.8%로 크게 올랐지만, 300인 미만 사업체의 인상률은 4.8%에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인상률이 가장 높은 업종은 8.5%인 제조업으로 조사됐다. 전문·과학·기술업(7.2%), 금융·보험업(6.8%)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업종은 수도·하수·폐기물·원료재생업으로 1.6%에 불과했고, 교육서비스업도 2.2%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경총은 규모·업종별 임금 차이가 벌어진 것에 대해 성과급과 상여금 등의 특별급여 인상률의 폭이 커지고, 기업별 차이도 벌어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