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尹만 조문록 왼쪽에…낯 뜨거운 일" 비판했다 역공

  • 0

탁현민 "남의 페이지 뒷장에 쓰는게 아니다" 주장에도 각국 정상 상당수가 조문록 왼쪽에 글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해 쓴 조문록을 두고 비판했다가 역공을 맞고 있다. 탁 전 비서관이 윤 대통령이 조문록 왼쪽 페이지에 조문록을 쓴 것을 두고 "정말 얼굴이 뜨거운 일"이라며 지적했지만 각국 정상 다수가 왼쪽 페이지에 글을 작성하면서 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서다.

탁 전 비서관은 지난 20일 한 방송에서 "조문록을 쓸 때 통상 오른쪽 면에다가 정상들이 쓴다. 남의 페이지 뒷장에 쓰는 게 아니다. 사진을 보면 윤석열 대통령만 왼쪽 페이지에 조문록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작은 디테일 하나하나가 준비가 안 돼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거라고 본다"며 "누가 보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의전을 담당하는 사람들이 보면 정말 얼굴이 뜨거운 일"이라고 했다.

하지만 탁 전 비서관 주장은 사실과 달랐다. 당시 조문록을 작성했던 각국 정상 상당수가 윤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조문록 왼쪽에 글을 남겨서다.

드루파디 무르무 인도 대통령은 18일 런던 랭커스터 하우스에서 조문록을 작성할 때 왼쪽 페이지에 글을 남겼고,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비도 지난 19일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조문록을 남기며 왼쪽 페이지에 글을 작성했다.

이밖에 비오사 오스마니 코소보 대통령,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 미샬 알아흐마드 알자베르 알사바 쿠웨이트 왕세자 등도 조문록 작성 시 왼쪽 페이지를 사용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 등은 조문록 오른쪽 페이지를 사용해 메시지를 남겼지만 "반드시 조문록의 어느 쪽 페이지를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이나 영국 왕실의 안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