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헬기, 지난달 용산 대통령실 착륙시 손상

  • 0

용산 대통령실. 연합뉴스
용산 대통령실. 연합뉴스

대통령 전용 헬기가 지난달 용산 대통령실에 착륙하는 과정에서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국회 본회의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상대로 한남동 대통령 관저의 헬기 착륙 시설과 관련해 질의했다.

김 의원은 "(헬기 이착륙장 크기가) 최소한 80X80m는 돼야 한다. 한남동 공관(관저)에 이런 지역이 없다. 대통령 안위가 심히 걱정된다"며 "8월 중순 대통령 헬기가 (대통령실 청사에) 내리다가 나무에 부딪혀 꼬리 날개가 손상된 것을 알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한 총리는 "신문에서 봤다"고 답했고, 김 의원은 "어떻게 신문에서 보나. 장관에게서 보고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한 총리의 답변과 달리 헬기가 손상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지는 않았으며, 김 의원은 내부 제보를 통해 이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한 총리 발언에 대해 "단순 착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헬기의 착륙 유도 과정에서 그러한 일이 발생한 것은 맞다"며 "당시 대통령은 탑승하고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시설 문제로 인해 벌어진 일은 아니다"라며 "부품 교체 등 관련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