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황하나, 옥중 웹툰 연재중…부친 "딸 수렁서 건질 방법"

  • 0

황하나 씨. 연합뉴스
황하나 씨. 연합뉴스

마약 투약으로 실형을 받고 수감 중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4)씨가 부친과 함께 웹툰을 연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네이버웹툰 '도전만화' 사이트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웹툰 '2045(어느 별 DNA)'이 연재되고 있다. 도전만화는 아마추어 작가를 포함해 누구든 웹툰을 그려서 올릴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용자의 선택에 따라 정식 연재 기회도 가질 수 있다.

해당 웹툰은 황하나씨가 그림을 그리고 부친인 황재필씨가 글을 맡아, 현재 3화까지 연재된 상태다.

황재필씨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혹독한 시행착오로 삶의 의미마저 잃어가고 있는 딸에게는 어떤 아빠가 필요할까. 몇 년간 저 역시도 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며 딸을 시행착오의 수렁에서 건질 방법을 찾고 있었다"며 "종이와 샤프밖에 없는 환경이지만 딸은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간간이 편지에 동봉돼 오는 그림을 보면서 딸과 웹툰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황하나 씨가 옥중에서 연재 중인 웹툰에 나오는 장면. 네이버 도전만화 사이트 캡처.
황하나 씨가 옥중에서 연재 중인 웹툰에 나오는 장면. 네이버 도전만화 사이트 캡처.

이어 "9년 전 써놓았던 300페이지 분량의 '특이점'(스토리보드 제목)을 웹툰에 맞게 가볍게 각색해 딸에게 우편으로 보냈다"며 "딸은 보내준 스토리보드를 읽고 동봉된 이미지를 참고해 한 컷, 한 컷 스토리에 맞춰 그림을 그려 제게 우편을 보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편으로 소통하려니 답답한 점이 많지만 주어진 환경에서 좌절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부녀가 되기 위해 묵묵히 작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씨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이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연인으로 소셜미디어상에서 이목을 끌었던 인물이다.

그는 지난 2015년 5∼9월 서울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세 차례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2019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20년 8월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았다.

황하나씨 부친 황재필씨 블로그에 소개된 황하나씨의 그림. 네이버 블로그 캡처
황하나씨 부친 황재필씨 블로그에 소개된 황하나씨의 그림. 네이버 블로그 캡처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