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그렇게 해서 장예찬 잘 살 수 있다면 응원"→장예찬 "형님 잘 되라고 하는 얘기"

  • 0

장예찬, 이준석. 자료사진 연합뉴스
장예찬, 이준석.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비판한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을 향해 "예찬아 그렇게 해서 니(네)가 더 잘 살 수 있다면 나는 널 응원할게"라고 18일 비꼬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장 이사장이 본인의 기자회견 내용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게시글에 이같은 댓글을 남겼다.

이에 장 이사장은 답변으로 "형님, 저도 그렇고 오세훈 시장님이나 홍준표 시장님도 형님이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한 번쯤 고민해보면 좋겠다"고 댓글을 달았다.

앞서 장 이사장이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전 대표의 선당후사를 촉구한다"고 공개 발언하자 이 전 대표는 "공익재단 이사장 자리를 받았으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좋다"고 반박한 바 있다.

장 이사장은 회견에서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라는 숭고한 단어 앞에서 내로남불하지 말길 바란다"며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를 근본 없는 말이라 비판했지만 지난해 8월 의원들에게 선당후사를 요구한 당사자가 바로 이 전 대표"라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국민의힘 청년 당원이 모두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게 아니라면서 "당이 어려울 때 묵묵히 자리를 지킨, 오직 정권교체를 위해 이름 없이 헌신한 청년은 우리가 함께 만든 정부의 성공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대선 과정을 회고하면서 "국민이 혹시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될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일 때 이 전 대표는 어디 있었느냐"라며 "두 번이나 선대위를 버리고 나가는 무책임한 행위로 후보를 곤경에 빠트렸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또 "선거 캠페인의 획기적 변화는 이 전 대표와 아무 관련 없는 젊은 실무진과 외부 자문그룹의 충언을 윤 대통령이 수용한 결과"라며 "결코 책임을 팽개치고 떠난 이 전 대표의 충격요법 때문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연합뉴스에 보낸 문자에서 "정당민주주의에 대해 고민을 하느라 챙길 여유가 없지만, 윤석열을 뽑은 젊은 세대를 찾아서 이준석 보고 찍었는지, 장예찬 보고 찍었는지 그 비율을 보면 될 일"이라며 "공익재단 이사장 자리를 받았으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맞받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