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삼성세탁기 유리문 깨짐 사고…삼성 "무상 도어 교환" 공식 사과

  • 0

"일부 모델 도어 강화유리 접착 불량…피해 최소화 노력할 것"

삼성전자 세탁기 유리문 깨짐 사고. YTN 보도화면 캡처
삼성전자 세탁기 유리문 깨짐 사고. YTN 보도화면 캡처

최근 삼성전자가 출시한 드럼세탁기가 사용 중 유리문이 깨지는 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삼성 측이 문제가 된 세탁기 모델에 대해 무상으로 도어 교환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전자와 삼성전자서비스 공식 홈페이지 안내문을 통해 이같이 공지했다.

여러 제보자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 드럼세탁기가 빨래 중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세탁기 유리문이 깨지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유리문 파편에 고객이 다치는 사고도 있었다.

삼성전자는 안내문에서 "최근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의 도어 강화유리가 접착 불량 등으로 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했다"며 "해당 모델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을 하고, 삼성전자서비스를 통해 무상 도어 교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분들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객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상 서비스 대상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에서 생산된 드럼세탁기 제품으로, 해당 모델명은 'WF24A95***'(WF24A9500KV 제외), 'WF24B96***', 'WF25B96***' 등이다.

모델명은 제품 전면에 부착된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라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한국소비자원,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이런 조치 방안을 사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 등 관련 기관들은 사고 관련 해명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는 등 조사에 나선 상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