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앞으로 주요 계기에 구체적 대북 메시지 발신할 것"

  • 0

'담대한 구상' 후속 조치 추진 방향 밝혀
北 관련 3대 분야 5대 사업 추진 계획도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18일 윤석열 정부의 대북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과 관련해 앞으로 주요 계기에 구체적인 대북 메시지를 발신하고, 북한이 수용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통해 '담대한 구상'의 후속 조치 추진 방향을 이같이 보고했다.

권 장관은 "향후 주요 계기에 보다 구체적인 대북 메시지를 발신하고 '담대한 구상'에 대한 대내외 설명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관련, "긴밀한 대미 협의와 중국 등 유관국의 지지를 확보하는 데에도 힘을 쏟겠다"며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담대한 구상) 추진 체계와 단계별 구체화한 사업 내용, 대북 협의 방안 등 주요 사업의 이행방안을 구체화하고 대북 협의 준비에도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장관은 '담대한 구상'에 대해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진전에 따라 경제·정치·군사적 상응 조치를 포함한 과감하고 포괄적인 구상"이라며 초기 협상 과정에서부터 경제지원 조치를 적극 강구할 것이란 점을 재확인했다.

구체적으로 북한의 지하자원과 연계한 식량공급프로그램, 보건·식수·위생·산림분야 등 민생개선 사업은 선제적으로 착수해 추진하고 실질적 비핵화 단계에 맞춰 인프라 구축, 민생 개선, 경제 발전 등 3대 분야에서 5대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5대 사업은 발전·송배전 인프라 지원, 항만·공항 현대화 사업, 농업기술 지원 , 병원·의료 인프라 현대화, 국제투자 및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말한다..

북한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5일 '담대한 구상'을 정식으로 제안한 이후에는 아직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지만, 부정적으로 나올 소지가 다분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권 장관은 최근 북한의 동향과 관련, "우리 정부 출범 80일 만에 대남 강경 입장을 표명하면서 적대 정책을 공식화했다"고 평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