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신규 확진자, 4개월 만에 1만명대 진입

  • 0

18일 0시 기준 지역감염 1만74명, 해외유입 51명 등 1만125명 집계

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여 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4월 13일(1만2천62명) 이후 4개월여 만이다.

1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지역감염 1만74명, 해외유입 51명이 늘어난 1만125명으로 집계됐다.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는 포항 2천82명, 구미 1천982명, 경산 1천195명, 경주 815명, 김천 587명, 칠곡 497명, 안동 472명, 영주 427명, 영천 346명, 상주 296명, 문경 211명 순이다. 이어 의성 185명, 성주 185명, 영덕 140명, 예천 137명, 울진 122명, 청도 102명, 고령 95명, 봉화 79명, 청송 75명, 군위 47명, 울릉 25명, 영양 23명이다.

경북 일일 확진자는 15일 3천584명, 16일 4천261명, 17일 7천550명, 18일 1만125명으로 최근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사망자가 1천498명이다. 코로나19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 가동률은 56.8%다.

경북도와 방역당국은 "마스크와 손씻기 등 개인방역을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