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가처분 전망에 "절차 문제없다…李 언제든 만나겠다"

  • 0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가 법원에 낸 '비대위 체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판결 결과를 예단하는 건 조심스럽지만 당 법률지원단 검토 결과 우리 절차에 문제 없다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17일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오후 법원 심리가 진행되는 가처분 신청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지난 15일 이 전 대표와 만찬 회동을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이 전 대표와의 만남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어떤 이유에서 확인을 못 하는 건가'라고 묻자 "확인을 할 수 없다는 데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전 대표와 만나겠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느냐'는 질문에는 "필요한 계기가 되면 언제든 만나겠다. 그런데 이 (전) 대표가 공개적으로 만나지 않겠다고 한 마당에 계속 만나자고 하는 것도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면서 "언제든지 만나고 얘기할 수 있다는 입장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전날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재신임 투표를 진행할 때 표결에 참여한 의원 수(62명)가 너무 적은 게 아니냐는 말이 있는데 표결 결과가 어떻게 되나'라는 질문에 "제가 답변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확인하는 과정을 봤는데 찬성, 반대 몇 표를 공개하지 말자고 했다. 찬성이 훨씬 많았고 참석한 사람도 몇 표인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