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집값 하향, 현실로 받아들여야…인센티브 제공하겠다"

  • 0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날씨를 인위적으로 바꿀 수 없듯이 부동산 거래 위축이나 가격 하향을 현실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거래 활성화를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도 밝혔다.

원 장관은 16일 TV조선 뉴스9에 출연해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고 가격이 하향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주택공급 270만호 공급이 지나치게 많은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금융 긴축과 금리 인상은 전세계적인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집값의 전반적 하락을 현실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급격한 충격을 막고 경제주체가 적응할 수 있고 좋은 입지·품질, 투명한 거래를 활성화하도록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덧붙였다.

수도권 일부 지역 거래 가격의 큰 폭 하락과 관련해서도 "집값이 '경착륙'이라고 얘기할 수 있을 정도가 되려면 금융충격이 올 정도의 상황이어야 한다"며 "그러나 현재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등 규제가 작동하고 있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도 40~50% 수준이다. 이런 경우에는 주택 가격10억원으로 올랐는데 2~3억 떨어진다고 해서 금융 충격으로까진 이어지진 않는다"며 크게 우려할 만한 상황이 아님을 강조했다.

원 장관은 이전 정부의 신도시 계획에 대해서는 "이미 발표된 것은 함부로 백지화할 수 없다"면서도 "진척이 없는 곳이 많아 주민의사를 반영하고 지자체의 형편에 따라 협의해 조정하겠다"고 했다.

세부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앞으로 5년 동안 어떻게 하겠다는 큰 그림을 제시했다"며 "실제 결과물 배달은 매달 차근차근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270만호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한 원 장관은 언론을 통해 계획에 대한 설명과 정책 홍보에 나섰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