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게이츠 재단과 협력"…빌 게이츠 "한국, 훌륭한 파트너"

  • 0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장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이하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을 졉견해 '내실 있는 협력'을 제안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을 찾은 게이츠 이사장에게 "한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하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재단과도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와 당시 아내였던 멀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세계 빈곤 퇴치와 질병 예방 등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 백신이 개발도상국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되길 기대한다"며 백신 개발 지원에 사의(謝意)를 표하기도 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많은 선진국과 글로벌 보건 증진을 위해 함께 일할 기회를 얻었고 한국은 이 과정에서 아주 훌륭한 파트너가 됐다"며 "팬데믹을 맞이한 와중에 저는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전염병예방백신연합(CEPI)을 주도했고 한국도 많은 관대한 지원을 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또 SK라고 하는 아주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일하게 됐고 한국은 백신을 개발할 수 있었다"며 "단순히 코로나뿐 아니라 다른 여러 질병에 대한 보도 나은 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날 오전엔 국회를 찾아 경제·보건 분야 강국인 한국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외국의 원조와 각고의 노력, 창의력으로 한 세대만에 전후 폐허에서 경제대국으로 탈바꿈했다"며 "우리는 팬데믹이 다시 발생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코로나19를 끝내고 미래의 보건 제약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