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대구경북 최대 40㎜ 비…정체전선 17일 다시 북상

  • 0

17일 대구경북에 5~40㎜ 비 예고. 경북북부내륙은 소나기 소식
16일 오전에 대구,김천, 칠곡에 내린 호우주의보 해제
집중호우 시 배수로 덮개 치우고 차량 시동꺼지면 즉시 대피

11일 오후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마련된 DB손해보험, 현대해상 임시 보상서비스센터에 연일 내린 집중호우에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마련된 DB손해보험, 현대해상 임시 보상서비스센터에 연일 내린 집중호우에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들이 주차되어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에 많은 비를 뿌렸던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17일까지 대구경북에 최대 40㎜의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16일 대구기상청은 수도권에서 남하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17일까지 5~4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고했다. 경북 북부 내륙 지역엔 소나기가 내리면서 5~30㎜의 비가 오겠다.

특히 이날 오전 대구경북 상공에 정체전선이 머물면서 대구, 김천, 칠곡, 성주, 구미 지역을 중심으로 호우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기상청은 당초 17일까지 대구경북에 100㎜ 안팎의 비가 집중될 것으로 분석했지만 정체전선이 경남으로 이동하면서 예상 강수량을 소폭 조정됐다. 호우주의보도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모두 해제됐다.

다만 경남과 전남 지역에 걸쳐있는 정체전선이 17일 오전 대구경북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이 소폭 북상하면서 대구경북이 다시 영향권에 들어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집중호우에 대비해 상가 앞에 막아둔 배수로 덮개를 즉시 치우고 차량 운행도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차량 운행 도중 물이 차올라 차량 시동이 꺼질 경우 즉시 대피해야 한다.

산간지역은 경사지에서 돌이 굴러 내려오거나 나무가 평소보다 세게 흔들리면 산사태 위험 징후이므로 가스와 전기를 차단한 뒤 대피해야 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