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근 전 KBS대구방송총국 편성제작국장, 첫 수필집 '행운목 꽃이 피다' 출간

  • 0

2012년 수필가 등단 이후 쓴 수필 45편 선정…표지그림 '천상의 화원' 직접 그려

최진근 첫 수필집 '행운목 꽃이 피다'
최진근 첫 수필집 '행운목 꽃이 피다'

최진근 전 KBS대구방송총국 편성제작국장
최진근 전 KBS대구방송총국 편성제작국장

최진근 전 KBS대구방송총국 편성제작국장이 희수(喜壽·77세)를 맞아 첫 수필집 '행운목 꽃이 피다(소소담담 펴냄)'를 출간했다.

최 전 국장은 "무심하게 천대받으며 거실 한 켠에 밀려나 있던 행운목이 10년 만에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모습을 보며 감격해 첫 수필집 타이틀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수필집 '행운목 꽃이 피다'에는 2012년부터 틈틈이 쓴 투고 수필을 중심으로 45편의 글이 5부(추억의 색소폰, 출근길 풍경, 봉숭아꽃물, 두물머리, 아프리카에 희망을 심다)로 나눠 실려 있다.

"쌀밥에 대한 추억을 비롯한 어린 시절 가난했던 기억과 새마을운동의 세계화에 참여했던 에피소드 등 그동안 살아온 이야기들이 첫 수필집에 담겨 있습니다. 기회가 닿는다면 팔순 때쯤 두 번째 수필집을 출간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최진근 전 국장은 1997년부터 경운대 교수로 재직하며 19년 간 후진 양성과 새마을운동의 세계화에 노력해 왔다. 또 행정안전부 지구촌새마을운동 자문위원, 경상북도 새 경북위원, 21세기 경북전략기획위원, 새마을재단 이사, 우리말글학회 회장, 대경언론인회 회장, 매일신문 독자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는 '굽은 소나무의 세상살이' 등 산문집 5권을 출간했으며, 2012년 '에세이스트'로 등단한 뒤 대구문인협회, 한국수필가협회, 달구벌수필문학회, 서산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2019년 신조형미술대전 초대작가로 선정되어 유화를 그리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