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집권당 간부 야스쿠니신사 참배

  • 0

기시다 총리는 참배 안하고 공물 대금 낼 듯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5일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15일 오전 도쿄 소재 야스쿠니신사에서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광복절이자 일본 패전일인 15일 일본 유력 정치인이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날 NHK에 따르면 하기우다 고이치 집권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구 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사비로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다. 그는 경제산업상을 지내다가 이달 10일 개각에서 당 정무조사회장으로 자리를 옮긴 인물이다.

고이즈미 신지로 전 환경상도 이날 오전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달 13일에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이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이는 작년 10월 기시다 내각이 발족한 후 각료가 참배한 사실이 확인된 첫 사례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참배하지 않고 다마구시료만 봉납할 것으로 관측된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이들의 혼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도조 히데키 등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천여명이 합사돼 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한반도 출신자도 2만여 명 합사돼 있다.

이들의 합사는 유족 등 한국 측 의향과 무관하게 일방적으로 이뤄졌다.

심지어 광복 후 한국으로 귀국해서 지내다 사망한 이들이나 생존자 등 전사자가 아닌데도 합사된 이들이 60명(2006년 말 기준)에 달했다.

야스쿠니신사는 당사자나 유족의 합사 취소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