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비례대표 총사퇴 권고' 당원 총투표 한다

  • 0

정호진 전 정의당 수석대변인
정호진 전 정의당 수석대변인

정의당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5명에 대해 총사퇴를 권고하는 당원 총투표를 14일 실시하기로 했다.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 당원총투표'가 발의 요건을 적법하게 달성했고, 정의당 비대위가 이를 당 선관위에 통보했다"며 "당원총투표가 성사된 것으로, 선관위는 4일 이내에 선거운동 및 투표일정 등을 공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7일 1천2명 당원의 이름으로 발의 서명부를 제출한 결과 937명의 유효 서명을 받았다"며 "정의당은 창당 이래 첫 당원총투표를 하게 되며, 이는 대한민국 정당사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 전 대변인을 비롯한 당원총투표 제안자들은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를 겪은 당의 혁신을 위해 현 비례대표 의원들이 총사퇴해야 한다며 '사퇴 권고 당원총투표'를 발의했다.

21대 비례대표 의원인 류호정 장혜영 강은미 배진교 이은주 의원(비례대표 순번 순) 5명이 일괄 사퇴하고 이 자리를 새로운 인물로 채워야 한다는 것이다.

권고안인 만큼 사퇴에 대한 구속력은 없지만, 당원들의 사퇴 요구가 공식적으로 확인되는 만큼 총투표가 가결될 경우 비례대표 의원들이 느끼는 압박감은 상당할 것으로 관측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