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준석, 눈물팔이로 정치사법적 위기 극복하려 하지 말라"

  • 0

"성비위 사건 형사 유·무죄 따지기 전에 스스로 물러나야"
"국정동력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 방해하지 말기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가자회견에 대해 "더 이상 눈물팔이로 본인의 정치사법적 위기를 극복하려 하지 말고, 여권에 분란을 만들지 말아달라"고 직격했다.

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는 이제 그만 멈추라. 그동안 젊은 당대표라 나를 비롯한 많은 당원들이 참고, 오히려 존중해줬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지난 대표 경선의 토론 과정에서 상대 후보에게 거침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보며 이미 그의 정치적 성정을 걱정했다"며 "대선 내내 소위 내부총질을 집요하게 하는 모습, 지방선거 직전에 일부 조직위원장을 사실상 교체하며 사당화를 꾀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 전 대표는 더 이상 청년정치인이 아니라 노회한 정치꾼의 길을 가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했다.

이어 "본인의 성비위 사건에 관해 최측근이 7억 투자각서를 써주었다면 그 진실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것 아닌가"라며 "형사 유·무죄를 따지기 전에 스스로 반성하고 잠시 물러나야 하는 것이 도리다. 그것이 염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의 일련의 과정이 매끄럽지 못함은 나도 비판한다. 그러나 더 이상 국정동력을 떨어뜨려 대한민국 정상화를 방해하지 말 것을 권유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이 대표는 성접대 의혹으로 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받은 이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들을 일컫는 이른바 '윤핵관'을 질타했다. 이 전 대표는 "선거 과정 중에서 그 자괴감에 몇 번을 뿌리치고 연을 끊고 싶었다"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겪는 과정 중에서 어디선가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누차 저를 '그 x'라고 부른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서 그래도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내가 참아야 한다고 크게 '참을 인' 자를 새겼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