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눈물…"사람 하나 잡자고 당헌당규까지 졸속 개정"

  • 0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해 "사람 하나 잡자고 당헌·당규를지 졸속 개정하는 당의 모습이 우스워졌다"고 비판했다.

13일 오후 이 전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비대위 전환은 비민주적이었다. 원칙 없이 징계 수위가 정해졌고, 그 목표는 당 대표 축출이라는 게 선명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외치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하려는 모습과 다를 바가 없다"고 국민의힘의 현 상황을 비꼬아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출범이 민주·자유·공정 가치에 위배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당이 없는 비상사태를 만들었다"며 "과거 계엄 확대, 정치 지도자 사법적 살인, 급기야 국민들에게까지 총기를 겨누는 것도 모두 의도된 비상상황이다"며 민주주의 가치를 저벼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당은 자유롭고 정의로워야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자유롭게 발언하고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이어야 당원과 국민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는 격한 심경을 토로하면 감정이 북받친 듯 울컥하며 잠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